컨텐츠 바로가기

확진자 '재택치료' 원칙으로…식당·카페 사적모임 축소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택치료 불가능 경우만 의료기관 입원…생활지원금 추가 지원 검토

수도권 사적모임 등 인원제한 논의…"추가 의견수렴 거쳐 최종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정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로의 이행을 유보하고 향후 4주간 현 1단계 수준을 유지하면서 재택치료 확대와 병상 확충에 주력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의료 및 방역 후속대응 계획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