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옷소매 붉은 끝동’→‘연모’, 12월도 사극 열풍은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C ‘옷소매 붉은 끝동’(왼쪽)과 KBS2 ‘연모’. 각 드라마 제공
사극 인기가 뜨겁다.

최근 방영 중인 사극 드라마가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 SBS 퓨전 사극 ‘홍천기’를 시작으로 KBS2 ‘연모’와 MBC ‘옷소매 붉은 끝동’이 흥행 배턴을 이어받았으며, KBS1 대하 사극 ‘태종 이방원’과 KBS2 ‘꽃 피면 달 생각하고’가 다음달 방송을 앞두고 있다. tvN ‘어사와 조이’도 호평 속에 방영 중이다.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건 ‘옷소매 붉은 끝동’이다. 1회 시청률 5.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시작,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리며 회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고 있다. 27일 방송된 6회는 평균 9.4%, 순간 최고 10.3%까지 치솟았다. 닐슨 통계에 따르면, 시청률 집계 가구 중에서 약 169만6000명이 ‘옷소매 붉은 끝동’ 6회 본 방송을 봤다. 동 시간에 방송된 타 방송사 프로그램 시청자 수가 각각 100만명대 초반인 것과는 대조적이다. 기록한 시청률과 시청자 수 모두 동 시간대 1위다. 정조와 의빈 성씨의 실제 이야기에 기반을 둔 팩션 사극이다. 같은 날 방송을 시작한 경쟁작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 밀려 동 시간대 2위에 이름을 올렸으나, 그림 같은 영상미와 배우들의 호연으로 입소문을 타며 5회부터 역전에 성공했다.

‘연모’도 꾸준히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시청률 정체기를 겪던 ‘연모’는 동 시간대 경쟁작 ‘홍천기’ 종영 후 7%대로 상승해 지난 22일 방영된 13회에서 10% 고지를 점령했다. 후반으로 치달으며 전개에 힘이 붙는 모습이다. 시청률뿐만 아니라 글로벌 OTT 넷플릭스에서도 일일 순위 상위권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주에는 넷플릭스 전 세계 TV 프로그램 시청 순위에서 9위를 차지했다. ‘어사와 조이’는 4~5%대 시청률을 지키며 고정 시청 층을 확보했다. 특유의 밝고 유쾌한 분위기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들의 열기는 또 다른 사극이 잇는다. KBS는 ‘연모’ 후속으로 새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를 편성했다. 배우 유승호와 이혜리가 출연한다. 이외에도 5년 만에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을 선보인다. 배우 주상욱과 김영철이 이방원, 이성계 역을 각각 맡아 고려 말 조선 초 격동기를 그린다. 내년에는 KBS2 ‘붉은 단심’과 tvN ‘잠중록’ 등 팩션 사극이 편성됐다.

사극은 높은 제작비에 비해 PPL에 한계가 있는 등 제작이 쉽지 않은 장르로 통한다. 하지만 시청자를 광범위하게 포섭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MBC ‘허준’·‘대장금’부터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등 꾸준히 한류를 이끌기도 했다. 글로벌 OTT 시대에는 그 파급력이 더 막강하다. 연타 흥행 중인 만큼 사극 열풍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김예슬 기자 ye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