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는 길도 노태우 함께…전두환 삼우제 동화사서 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육사 동기 전두환·노태우 49재 한 곳에서…제단 위에 위패 나란히 놓여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삼우제가 29일 대구 팔공산 동화사에서 열렸다.


오후 2시께 동화사에 도착한 부인 이순자 씨와 유족 등 100여 명은 합장한 채 만장을 앞세우고 긴 행렬을 이뤘다.

행렬은 전 씨의 영정을 들고 경내를 돌아본 뒤 대불전으로 들어갔다. 대불전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삼우제는 유족과 지인 등 일부만 참석했으며 참석자들은 별다른 말 없이 제에 임했다.

동화사에선 전 씨의 삼우제와 49재까지 치러질 예정이다.

전 씨의 영정이 도착하기 전 대불전 제단에는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정이 놓여 있어 눈길을 끌었다.


현재 동화사에서는 지난달 26일 별세한 노 전 대통령의 49재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