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런닝맨’ 송지효 패션 보니…“열일 중인 스타일리스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송지효가 짧은 머리로 변신을 시도한 가운데, ‘런닝맨’ 멤버들의 반응이 공개됐다.

29일 ‘런닝맨’ 유튜브 공식 채널에는 “분량 챙겨주느라 열일 중인 스타일리스트님들께 이 영광을 바칩니다”라는 소개 글과 함께 ‘런닝맨 패션 지적4’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서로의 패션에 대해 지적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송지효가 등장하자 유재석은 “지금 가장 큰 이슈는 지효의 숏컷”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소민은 “김종국의 마음을 사기 위해 ‘커피프린스’ 윤은혜를 따라 한 것 아니냐”고 추측했고, 송지효는 “뭔 소리야. 조용히 해”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송지효에 대해 “멤버 중에 최고로 잘 생겼다”고 칭찬하며 “지효 같은 스타일이 머리가 짧건 길건 영향을 안 받는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 같은 송지효의 스타일 변신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숏컷이 문제가 아니라 가위로 자른 것 같은 느낌과 애매한 기장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반면 “난 예쁘기만 하다.”, “숏컷 잘 어울리는데”, “외모로 머리스타일을 커버하는 지효 님” 등 긍정적인 반응도 나와 누리꾼 사이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채널 ‘런닝맨’ 영상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