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E★현장] '쇼윈도: 여왕의 집' 송윤아X이성재, 파격 전개로 불륜극 클리셰 타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륜, 치정에 미스터리 장르가 결합된 '쇼윈도: 여왕의 집'이 풍성한 볼거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워맨스' 호흡까지 가미된 작품은 욕심을 많이 낸 만큼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파격적인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29일 오후 채널A 새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극본 한보경/연출 강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자리에는 강솔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이 함께했다.

'쇼윈도: 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 드라마다. 강 감독은 "작품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했던 한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삶의 이면을 들여다본다. 또 그릇된 욕망으로 인해 생긴 피해자들의 삶에도 초점을 맞췄다"고 소개했다.

작품은 미스터리 치정 멜로 장르로 복합적인 매력을 전달한다. 강 감독은 "매 작품을 할 때마다 의외성과 반전들이 포함된 재밌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다. 그런 재미가 만들어지려면 기본적으로 개연성이 담보가 되는 게 원칙인데, 사실 쉽지는 않다"며 "이번 작품은 대본이 워낙 좋다 보니 제대로 만들고 싶다는 욕심이 생기더라. 현재 촬영을 진행하고 후반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 그 욕심이 구현됐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신했다. 이어 "기존 불륜 드라마의 클리셰를 거부하는 색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강 감독은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 등 황금 캐스팅 라인업을 구축했다. 그는 "우리 드라마가 출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송윤아와 이성재가 함께한 덕분이다. 이후 채널A와 제작사가 전소민, 황찬성을 모시기 위해 노력했다"며 "대본이 갖고 있는 캐릭터와 배우의 매칭을 고민했는데, 촬영하면서 고민이 사라졌다. 여기에 이성재가 맏형으로 현장을 아우르는 모습을 보고 많이 의지도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윤아, 이성재가 보여주는 농익은 부부의 모습 역시 작품의 메리트"라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윤아는 한선주 역을 맡아 우아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한선주는 부유한 집 딸로 유복하게 자란 인물이다. 다만 한선주는 가정에서 받은 결핍과 상처가 있기에 자신이 결혼을 하고 꾸린 가정은 완벽하길 바란다"며 "이후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가정을 꾸렸으나 남편에게 다른 여자가 있다는 현실에 맞닥뜨리고 이를 극복하는 과정을 표현한다"고 말했다. 그는 캐릭터 설정에 대해 "작가님이 써주시는 글을 잘 따라가고, 이해하고,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그것이 드라마에서 얼마만큼 표현될지 걱정되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목에서 주는 부담감도 있었다. 내가 여왕처럼 하고 있어야 싶다가도 현시대와 사회, 그리고 현실성을 잃지 않으려고 했다"며 "그 선을 잡기 위해 의상, 헤어스타일을 잡으려고 노력했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성재는 개인의 야망이나 욕망이 사랑보다 큰 남자 신명섭 역을 맡았다. 그는 "가정에서는 여성들이 바라는 완벽한 남편이자 아빠다. 그러나 두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는 잘못된 길로 들어선다"고 설명했다. 이성재는 앞서 '아내의 자격', '수상한 가정부' 등 작품에서도 가정을 두고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연기를 펼친 바 있다. 그는 "전작들에서는 구체적인 상황들이 나오지 않았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다른 여자와 만남을 갖는 과정, 아내와의 감정 등이 주를 이루기 때문에 훨씬 더 깊이 들어갈 수 있었다"며 "과거 이런 연기를 하면서 한 번도 양심의 가책을 느낀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양심의 가책이 느껴지더라. 내가 왜 이러지 싶다"고 했다.

전소민은 신명섭의 숨겨진 여자 윤미라 역을 맡아 파격 변신한다. 그는 "잘못된 사랑을 하고 있고, 사랑에 집착하는 여자다. 사랑을 위해서 어떤 짓이든 하는, 욕망에 충실한 여자"라며 "그동안 해보지 못했던 색다른 캐릭터"라고 강조했다.

앞서 송윤아는 '마마' 'THE K2' '시크릿 마더' 등에서 '워맨스' 호흡을 맞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도 전소민과 '워맨스' 호흡을 맞추는 그는 "내가 여자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생각해 보니 작품이 끝나면 회자되는 게 '워맨스'더라"며 "정말 감사하다. 사실 남자 배우와 잘 어울린다는 말보다 듣기 좋다"고 했다. 이어 "전소민과 나이 차이가 꽤 많이 나는데, 전소민이 속이 깊고 잘 익은 사람이라 잘 통했다. 같이 호흡을 맞추고 연기를 할 때 미리 맞추지 않아도 눈을 보면 바로 통한다"고 자랑했다.

전소민은 "송윤아 선배님과 나이 차이는 전혀 느끼지 못했다. 현장에서 편하고 즐겁게 해주시고, 워낙 유쾌하시다. 우아함 속에 카리스마도 있다"며 "이런 점 때문에 송윤아 선배님의 '워맨스'를 응원해 주는 게 아닐까. 신명섭(이성재)과 윤미라(전소민)의 관계도 그렇지만, 한선주와 윤미라의 '케미'도 기대해 주면 좋을 것 같다. 번외로 우리 둘을 응원하는 분들도 생길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윤아는 '우아한 친구들'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송윤아는 "배우들은 작품을 할 때마다 먼저 선택을 받고, 그 안에서 또 우리가 선택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 돌이켜 보면 나의 인연은 따로 있는 것 같다. 거스를 수 없는 끌림 같은 것"이라며 "'쇼윈도: 여왕의 집' 역시 내가 작품을 해야 될 시점에 나한테 찾아와 준 작품이다. 대본이 흡입력 있었고, 호기심이 생겼는데 감독님을 뵙고 즐겁게 따라갈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송윤아는 1997년 드라마 '지평선 너머'로 호흡을 맞춘 이성재와의 인연 덕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그는 "과거 이성재와 호흡을 맞췄을 때는 우리 둘 다 신인이었다. 현장에 나오면 말도 한마디 못하고 기도 못 폈는데, 그때 서러움을 달래던 상대 배우"라며 "이렇게 세월이 지나서 함께하게 된다고 들었을 때 정말 반가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성재는 "나는 송윤아가 출연한다고 해서 바로 출연을 결심했다.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배우는 송윤아가 처음"이라며 "다음번에 또 작품에서 만나게 된다면 남매도 괜찮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소민은 SBS '런닝맨'에 고정 출연하는 등 예능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인물. 그는 "예능과 작품에서 오는 온도차가 있다. 나는 여러 가지 활동을 겸하면서 이 온도차를 즐기는 편"이라며 "나를 성장하게 만들고, 스펙트럼도 넓혀준다. 많은 분들에게 신선함을 주면서 나에 대한 사랑이 끊어지지 않길 바라는데, 이번에 대중들이 온도차를 느낀다면 성취감이 생길 것 같다"고 바랐다. 이어 "예전에 감독님과 작업했는데, 그때의 기억이 좋게 남았다. 감독님을 향한 믿음과 설렘이 작품 선택의 이유였다"며 "내가 마지막으로 합류했는데,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이 계시더라. 이분들과 언제 또 연기할 수 있을까 싶어서 망설이지 않고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한선주의 이복동생인 한정원을 연기하는 황찬성은 '쇼윈도: 여왕의 집'이 전역 후 첫 복귀작이다. 그는 "'어떤 작품을 해야 될까?'라는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대본을 읽으니 전에 했던 고민이 무색해질 정도로 좋더라"며 "송윤아, 이성재 선배님과 함께 한다는 소리를 듣고는 고민을 거의 안 했다. 이후부터는 '내가 어떻게 하면 잘할 수 있을까'에 몰두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송윤아는 "대한민국 중년 여성분들이 아이를 재워놓고 눈에 불을 켠 채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부했고, 이성재는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오지 못할 정도로 중독된다"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이에 '쇼윈도: 여왕의 집'이 시청자들을 중독시킬 수 있을지 기대된다.

한편 '쇼윈도: 여왕의 집'은 29일 첫 방송된다.

현혜선 기자 sunshi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