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백신 3차 접종이 기본…인식 전환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별방역대책 핵심 백신 접종
3차 접종 조기 완료 급선무…국민 참여 당부
10대 청소년 접종 속도 높여야
의료체계 지속 가능성 확보 중요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1.29/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특별방역대책의 핵심은 역시 백신 접종이다. 미접종자의 접종 못지않게 중요한 급선무는 3차 접종을 조기에 완료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는 대신,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 시행을 선언하면서 "이제는 3차 접종이 추가 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마쳐야만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부터 이 같은 인식하에 2차 접종을 마친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3차 접종을 조기에 완료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국민들께서도 1, 2차 접종을 서둘렀듯이 3차 접종까지 마쳐야 기본 접종을 마치는 것으로 생각해 주시고, 3차 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10대 청소년들의 접종 속도를 높이는것도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문 대통령은 "18세 이상 성인들의 접종률은 매우 높은 데 비해, 접종 연령이 확대된 12세부터 17세까지의 접종이 상대적으로 부진하다. 최근 전면 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소아 청소년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어 걱정이 크다"며 "우리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접종의 편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 줄 것을 당부한다.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 5세부터 11세까지 아동에 대한 접종도 신속하게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별방역대책의 또 다른 핵심과제로는 병상과 의료인력 등 의료체계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꼽았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지자체 및 의료계와 적극 협력하고,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연계해 위중증 환자의 치료와 재택 치료에 어떤 공백도 없도록 총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도록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 항체 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의료체계가 코로나19를 감당하기 위한 방역관리 만전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요양시설, 노인 복지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도 빈틈없이 시행해야 할 것"이라며 "역학조사와 현장점검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방역 대응체계를 더욱 촘촘히 가동해 주기 바란다. 국민들께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 속에서 자율 책임이 더욱 커졌다고 생각해 주시고,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경각심을 유지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 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정부는 지난 4주간의 일상 회복 1단계 기간을 면밀하게 평가해 일상 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 방역 당국뿐 아니라 모든 부처가 합심해 지금의 고비를 극복하고 완전한 일상 회복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