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유희열은 구세주"..'컴백' 안예은, 5년 성장 담은 동양 판타지 '섬에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안예은/사진제공=더블엑스엔터테인먼트



안예은이 새로운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29일 가수 안예은은 EP 앨범 '섬에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신보는 지난 4월 발매된 EP 앨범 '섬으로'와 연결되는 세계관을 담고 있으며, '멀리', '소식', '무(無)', '문', '에필로그'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그간 한국적인 분위기와 동양의 미를 선사했던 안예은은 이번 '섬에서'로 다시 한번 천재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안예은은 "'섬으로' 앨범이 '난파'로 끝이 나는데 '섬에서'라니까 섬에 도착을 한 거냐는 추측을 많이 해주셨다"며 "'섬에서'는 일련의 과정을 전부 지켜본 이의 노래들이라고 이해를 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세계관을 설명했다.

'초통령'이란 별명을 가져다준 '문어의 꿈'은 어땠을까. 안예은은 "'문어의 꿈'이란 노래 덕분에 엄청난 타이틀을 얻고 유소년기 과정에 계시는 분들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다. 너무 감사드린다"며 "그 덕분에 뽀로로 선생님과도 컬래버레이션을 하게 돼 굉장히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겸손함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안예은/사진제공=더블엑스엔터테인먼트



또 안예은은 최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으로 유희열과 재회하기도 했다.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유희열의 와일드카드로 탈락을 면했던 안예은은 "따스하고 '잘 하고 있었니' 이런 눈빛이었다.언젠가 선생님 만나뵐 날을 고대하며 데뷔 앨범부터 실물 앨범 나온 걸 모아둬서 그걸 드리고 폴더 인사를 했다"며 "너무 떨려 편지를 써서 드렸다. 선생님 덕분에 제가 햇수로 5년째 음악을 계속 하고 있어 감사하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또 그는 "유희열 선배님이 안계셨다면 진로를 틀었을 수도 있다"며 "과장되게 구세주고 은인이라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음악 바닥에 다시 세워주신 분이다. 그 시작점에 선생님이 계시지 않았다면 음악을 안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끝으로 그는 팬들을 향해서도 "저와 밴드 팀원들도 너무 공연이 하고 싶어 이를 갈고 있을 정도다. 언젠가 하게 된다면 재밌게 준비하게 될 테니 많이 와달라"며 "이번 앨범뿐 아니라 모든 활동 응원해주셔서 이렇게 쇼케이스도 열수 있었다. 언제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예은의 EP 앨범 '섬에서'는 2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