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이게 K방역이냐, 민주당에 참 실망"…백신패스에 분노한 고2 학생

댓글 2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백신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도입한 것을 두고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한 고등학생의 청원이 올라왔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번 결사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있다. 해당 글은 지난 26일 게재됐으며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8400명이 동의했다.

자신을 대구에 사는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라고 소개한 청원인 A군은 "백신패스 확대 정책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자 한다"며 백신패스에 반대하는 4가지 이유를 밝혔다.

이 청원인은 우선 돌파 감염 건수가 많은데도 백신을 강요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천 육군부대 집단 돌파 감염, 청해부대 돌파 감염 사례 등 돌파 감염이 심각하게 퍼진 사례가 있기 때문에 백신을 맞았다고 해서 절대 안심할 수가 없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이유로 A군은 "인간으로서의 기본권인 인권 침해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한 뒤 "지금 현재 유통되고 있는 코로나 백신의 경우 모든 종류의 백신에서 부작용으로 사망한 사례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이렇게 백신 부작용으로 위중증 질병에 걸리거나 사망에 이르는 사례가 계속 나오게 되면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당연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상황을 짚었다.

이어 "정부는 부작용이 무섭다는 이유로 백신을 안 맞겠다는 미접종자 또는 의학적 소견 때문에 백신 접종 자체가 불가능한 미접종자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데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국민의 기본 식생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식당과 카페에까지 백신패스 확대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참 한심하다"고 꼬집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하나 안 맞았다고 다중이용시설 못 간다고 못 박아 놓고, 이제는 만 18세 이하 청소년들에게까지 백신패스를 적용하려고 한다"고 비판하며 "백신패스는 미접종자들의 일상생활권을 침해하는 대표적인 위헌 정책이다. 백신 안 맞은 사람은 인간 취급조차 안하는 것과 똑같다"고 일갈했다.

세 번째 이유로 A군는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요구하기 때문"이라는 A군은 "1~2차 백신 맞고 후유증을 겪은 사람부터 죽은 사람까지 나왔는데, 접종완료자들도 6개월 지난 후에는 미접종자 취급하려고 하는 것을 보고 이게 제대로 된 K-방역인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 미접종자 취급하려 한다. 1~2차 때 부작용을 세게 겪은 사람들은 하나뿐인 목숨을 잃을까봐 무서워서 부스터샷 접종을 거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A군은 네 번째 이유로 "PCR(유전자증폭) 검사까지 유료화시키겠다는 것 때문"이라며 "백신패스 정책에서 미접종자가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기 위해서는 PCR 음성확인서를 지참해야 한다고 돼 있다. 하지만 PCR 음성확인서의 유효기간은 고작 48시간(이틀)이다. 미접종자가 이틀마다 고통스럽게 코 쑤셔가며 검사받아야 한다는 건데 누가 좋아하겠냐. PCR 검사 유료화는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스터샷을 요구하고, 청소년에게 백신패스를 요구하고, 식당과 카페에까지 확대해 국민 식생활까지 침해할 바에는 더 안전정 높고 검증된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정성을 들이는 게 낫다"며 "저도 그 전까지는 절대 이 위험한 백신을 맞을 생각이 전혀 없다. 확진자 수가 증가한다고 방역패스만 확대하는 데에 온 생각을 다하고 있는 이 정부 참 무능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A군은 "개인적으로 안전성 높고 검증된 백신 나오기 전까지는 절대 이 위험한 백신 고통스럽게 맞을 생각 1도 없으며, 방역패스 확대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접종을 강제하는 데 혈안이 되어 있는 이 민주당 정권에 참 실망했다"며 "이제 백신패스든지 방역패스든지 간에 제발 그만하셨으면 좋겠다. 인권 침해이자 대표적인 위헌이기 때문이다"고 토로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