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 2월 문 연 '더현대서울' 의류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2월 개장한 서울 영등포구 더현대서울의 매장에서 천장이 붕괴하는 사고가 났다.

29일 소방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4분쯤 여의도 더현대서울 3층의 속옷 매장에서 천장 일부가 무너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고로 직원 3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백화점 측은 "3층 속옷 매장의 천장 석고보드가 탈락한 것 같다"며 "안내방송을 진행했고 안전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