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측 "尹, 권성동·장제원·윤한홍 '문고리 3인방' 정리해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들, 일제히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인선 '본인이 자처한 자중지란' 비판

[더팩트ㅣ송다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대위 측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둘러싼 인선을 두고 "'문고리 3인방(권성동, 장제원, 윤한홍)'을 즉각 정리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복기왕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9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브리핑 자리에서 "윤석열 후보의 김종인 전 대표 영입, 전두환 조문, 김성태 임명 등을 둘러싼 갈팡질팡 행보에는 '문고리' 권력의 전횡이 있다는 지적이 동시다발적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복 대변인은 "권경애 변호사는 실명으로 권성동, 장제원, 윤한홍 3인이 '문고리 3인방'이라고 적시했다"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캠프는 4공화국 말 상황'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장제원)이라는 말이 나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오늘 방송에 나와 윤 후보의 충청 일정을 몰랐다며 '당대표 패싱'에 다시 한번 불쾌감을 나타냈다"며 "고리 논란의 대미의 주인공은 부인 김건희씨다. 김건희씨가 김종인씨 부인과 막후 접촉해 윤 후보와 김종인씨의 꼬인 관계를 풀어갈 것이라는 보도까지 나왔다"고 윤 후보 측을 직격했다.

마지막으로 복 대변인은 "윤 후보는 즉각 문고리 권력을 정리하고 이제라도 제대로 된 선대위를 만들어 민주당과 실력으로 경쟁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이용빈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도 "김종인 위원장의 합류 무산에 문고리 3인방, 특히 장제원 의원이 있다며, '차지철', '장순실'이라는 국민을 불편하게 하는 조롱까지 오간다"면서 "선대위의 문고리 권력다툼으로 윤석열 선대위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느낌이다. 이 모든 책임의 당사자는 상왕도 문고리도 아닌 윤 후보 자신"이라고 윤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전두환씨처럼 인재를 적재적소에 쓰겠다던 윤석열 후보의 계획은 준비 부족과 리더십 부족으로 소위 자중지란(自中之亂) 선대위를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부딪힌 문제를 풀고 스스로 쇄신할 생각은 않고, 변명과 거짓말로 위기만 모면하려는 윤 후보 본인이 화를 자처한 것"이라고 밝혔다.

manyzer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