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공예박물관 30일 정식 개관… 공예작품 2만3000점 한 자리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서울 종로구 안국동 옛 풍문여고 자리에 들어선 서울공예박물관이 /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2만3000여 점의 공예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국내 최초의 공예 전문 공립박물관인 '서울공예박물관'을 오는 30일 정식 개관한다. 옛 풍문여고가 있던 자리에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하고 박물관 안내동과 한옥을 새롭게 건축해 전시1·2·3동과 교육동, 박물관 안내동, 관리동, 공예별당 등 7개 동으로 구성된 서울공예박물관은 당초 지난 7월 15일 개관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개관을 연기한 후 7월 16일부터 사전관람을 통해 시설을 개방해왔다.

서울시는 29일 오후 개관식을 갖고 30일부터 공식 개관과 함께 그동안 운영하지 않았던 '박물관 안내동'(아트리움)도 전면 개방할 예정이다. 아트리움에는 문화상품점과 카페 등이 포함되어 있다.

'서울공예박물관'은 고려시대부터 현대까지 시대별, 분야별 공예를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공예 전문 공립박물관으로 국가 지정문화재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2만3257점에 달하는 공예작품을 수집·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공예박물관은 공예와 관련된 지식, 기록, 사람, 재료 등을 연구하고 공유함으로써 공예의 가치를 확산하는 플랫폼이 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서울공예박물관의 소장품 중에는 보물 '자수 사계분경도', '자수 가사' 등 국가 지정문화재 6건, '백자청화파초문호', '경혜인빈상시호죽책' 등 서울시 지정문화재 10건이 포함됐다. 지난 4일에는 소장품 중 대한제국 황실 후원을 통해 우수한 제작기법으로 제작된 '은제 이화문 발'이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되기도 했다.

현재 '서울공예박물관'에서는 다양한 기획전시와 상설전시가 열리고 있다. 현재 기획전시로는 고 예용해의 기록 자료를 다룬 아카이브 전시 '아임 프롬 코리아'와 공예작품설치 프로젝트 '오브젝트9'을 소개하는 기획전시, 각 계절의 색을 담은 크래프트 윈도우 '공예ㅡ 색색' 시리즈 전시 등이 진행 중이다.

상설전시로는 고대부터 근대까지의 공예역사를 다룬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전과 허동화·박영숙 컬렉션으로 구성한 직물공예 전시 '자수, 꽃이 피다', 궁중에서 사용된 화려한 보자기부터 일상적으로 사용했던 소박한 보자기까지, 소재·구성방법의 차이와 다양한 용도를 소개하는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전이 열리고 있다.

서울공예박물관은 '모두를 위한 박물관'을 표방하며 장애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각 건물과 전시실 입구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안내 촉지도를 설치했다. 주요 전시공간에는 손으로 질감을 느껴볼 수 있는 촉각 관람존과 전시 이해를 돕는 음성 해설 서비스가 마련됐다. 휠체어 전용 높낮이 조절 책상, 시력약자 전용 자료 확대기기 등 다양한 편의시설과 보조기구도 준비됐다.

전시뿐 아니라 공예를 체험하고, 공예와 관련된 다양한 자료를 열람할 수 있는 공간과 프로그램도 구성했다. 체험형 어린이박물관인 '공예마을과 개방형 수장공간인 '공예아카이브실', 직물공예 분야 소장품을 보관·공유하는 '보이는 수장고' 등도 구축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박영숙 선생님, 예병민 선생님, 유홍준 교수님 등 우리나라 공예문화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기증자들의 뜻을 받들고 김구 선생님의 말씀처럼 문화의 힘이 넘치는 서울시가 되도록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가겠다. '서울공예박물관'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 최고의 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는 날까지 변함없는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며 "서울시도 보다 많은 시민들이 공예의 품격과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우리의 삶과 함께 호흡하는 공예 문화 발전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