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동제약까지 뛰어든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개발...내년 상반기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정책이 시행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000명을 넘나들고 있다. 코로나19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은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국내 업체들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일동제약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선두 그룹에 올라섰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일동제약은 2022년 상반기 국내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는 것을 목표로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함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앞서 일동제약은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S-217622'에 대한 임상 2/3상 시험계획(IND)를 승인 받았다. S-217622는 약물 재창출 방식이 아닌 신약 후보물질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민지 인턴기자 = 다음달 1일부터 4주간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가 시행되는 가운데 29일 오후 서울 남대문시장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발표된 시행계획에 따르면 유흥시설을 제외한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은 24시간 영업이 가능하다. 또 사적모임은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수도권 10명·비수도권 12명까지 허용되지만 식당·카페의 경우, 미접종자 4명까지만 착석할 수 있다. 2021.10.29 kim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동제약은 경증·중등증·무증상 코로나19 감염자 200명을 대상으로 임상 2/3상에 착수했다. 임상은 인하대학교의과대학부속병원에서 진행 중이다. 국내 임상은 늦어도 내년 2월 안엔 종료될 예정이다.

동시에 시오노기제약은 일본, 싱가포르 등에서 1819명을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을 진행하게 된다.

S-217622은 1일 1회 5일간 반복해서 먹는 방식으로 개발되고 있다. 경구용 치료제는 코로나19 초기 환자들에게 투여할 수 있어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고 복용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대부분 경증 환자로 굳이 입원을 하지 않고도 '재택 치료'가 가능할 수 있는 셈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화이자의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도 임상 기간이 2달 정도라 물리적 시간이 부족한 것은 아니다"라며 "개발이 성공적으로 완료된다면 국내에서 생산된 제품이 국내에 공급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일찌감치 약물 재창출 방식으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나선 업체들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 하고 있다.

항말라리아제를 코로나19 치료제로 만들고 있는 신풍제약은 임상 3상에 진입해 내년 8월 끝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경찰 수사로 변수가 생겼다. 경찰은 비자금 250억원 조성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등의 혐의로 최근 신풍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회사 측은 공시를 통해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만 했다.

대웅제약도 췌장염 치료제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대웅제약은 지난 7월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 2상을 마쳤으나 임상 3상 진입 여부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대웅제약은 당초 9월 말쯤 임상 2b상 종합 결과를 발표하고 임상 3상 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연내에는 날 것"이라며 "임상 3상 방법 등에 대해 당국과 논의 중"이라고 했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