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결정…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난 10월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영결식이 엄수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6일 별세한 뒤 경기도 파주의 검단사에 임시 안치된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최종 장지가 한 달 가량 만에 결정됐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안치될 장지는 파주시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이다.

유족측은 29일 “그동안 어디에 모시는 게 좋을지 많이 고민했다”면서 “남북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신 유지를 받들면서 국가와 사회에 부담을 주지 않고 순리에 따르는 길을 택하려고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화경모공원으로 모시려고 한다”면서 “안장일은 준비가 되는 대로 곧 정해질 것이고, 이곳에서 보통 사람을 표방하던 고인이 실향민들과 함께 분단된 남북이 하나가 되고 화합하는 날을 기원하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조언과 협조를 아끼지 않은 파주시와 시민단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국가장을 엄수해 준 정부와 장례위원회에도 다시 한번 더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동화경모공원은 이북 도민의 망향의 한을 달래기 위해 조성된 묘역 및 납골당 시설로,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 산림청 소유 국유지를 비롯해 국가장 기간에 검토된 장지 후보지 3곳에도 포함된 바 있다.

유족들은 고인의 생전 남북 평화통일 의지를 담아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로 희망한 바 있다. 앞서 노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28일 SNS를 통해 “이제 아버지를 모실 곳도 찾은 것 같다. 내일 동생(노재헌 변호사)이 발표한다고 한다”고 밝혔다.

파주=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