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위스 국민 62% "백신 미접종자의 공공장소 출입 막는 백신패스 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위스 국민의 절반 이상이 국민투표에서 백신 패스 도입 등 스위스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방역 조치를 지지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시행된 백신패스법 관련 국민투표에서 62%가 찬성했다.

NYT는 이들은 식당이나 박물관 등 공공장소 출입시 백신 접종 증명서나 코로나19 회복 증명서, 코로나19 음성증명서를 제시하는 것을 포함한 현행 코로나19 관련 법안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스위스는 지난 9월부터 백신 패스가 없는 국민의 실내 공공장소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이번 투표는 수십년 만에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알랭 베르세 스위스 내무장관은 "우리 모두는 팬데믹을 가능한 한 빨리 종식시키기를 원하며, 이는 함께할 때만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관련 법안에 반대하는 이들은 이번 투표를 포함해 올 들어서만 두 번이나 관련 법안을 무산하려 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 이력을 추적하는 것을 막으며, 코로나19 관련 증명서를 없애는 것에 집중했다. 투표가 열리는 이날에도 반대 그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 간의 균열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간호사들의 근무환경과 보상 등을 개선하고 늘어난 의료종사자 수요를 충족시키는 내용의 헌법 개정안도 함께 통과됐다.

NYT는 스위스는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나라 중 한 곳임에도 불구하고 유럽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스위스의 백신 접종 완료율은 약 67%다. 최근 스위스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