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첼시전인데 벤치라고?' 뿔난 호날두의 칼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홀로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카이스포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홀로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카이스포츠 캡처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경질된 올레 군나르 솔셰르 감독 감독을 대신해 맨유를 이끌고 있는 마이클 캐릭 감독대행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벤치에 앉혔다. 상대는 프리미어리그 선두 첼시. 평범한 로테이션이라 보기에는 어려운 결정이다.

호날두는 1대0으로 앞선 후반 19분 제이든 산초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후 맨유는 동점골을 내주면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맨유는 5승3무5패 승점 18점 8위, 첼시는 9승3무1패 승점 30점 선두를 유지했다.

호날두는 종료 휘슬과 함께 화가 난 모습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영국 더 선은 "호날두가 첼시전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한 뒤 곧바로 터널(선수단 출입구)로 향했다. 경기장을 떠나면서 팬들에게 악수나, 박수를 보낼 기분이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첼시전은 지난 10월 에버턴전에 이은 호날두의 두 번째 교체 출전 경기(리그)였다. 가뜩이나 솔셰르 감독 경질과 랄프 랑니크 감독 부임설로 인해 위기에 놓인 호날두이기에, 중요한 첼시전 벤치 대기가 탐탁치 않을 수밖에 없다.

캐릭 감독대행은 "팀 상황을 조금 바꾸기 위해 호날두를 선발에서 제외했다"면서 "호날두는 팀에서 최고의 이름이다. 호날두와 좋은 대회를 나눴고, 그렇게 결정한 문제다. 솔직히 팀을 위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