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숏컷에 뿔난 팬들..."스타일리스트 교체하라" 성명서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SBS '런닝맨'(왼쪽),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가 숏컷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 팬덤에서 좋지 않은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팬덤은 스타일리스트를 교체하라는 성명서까지 발표했다.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는 지난 28일 "송지효의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한다"는 취지의 성명서를 냈다.

머니투데이

/사진=송지효 인스타그램



팬들은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꾸준하게 거론됐다"며 "스태프들과 배우의 관계를 고려해 공동 행위를 자제해왔지만, 항상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을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타일링 문제는 대중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주는 것뿐만 아니라 팬덤 이탈 요인이 되고, 새로운 팬의 유입을 방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들은 ▲스타일리스트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자제 ▲스타일링 조합 및 헤어숍 교체 ▲메이크업숍 교체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송지효 측은 아직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앞서 송지효는 지난 14일 SNS를 통해 숏컷을 한 모습을 공개했다. 아직 그가 숏컷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밝혀진 게 없다. 그의 갑작스러운 헤어스타일 변화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다소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