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루이뷔통 최초 흑인 수석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패션계의 르네상스 맨'…2년 전 심장혈관암 진단 후 투병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 최초의 흑인 수석디자이너로 패션을 넘어 예술과 문화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해 '패션계의 르네상스 맨'으로 불려온 버질 아블로가 28일(미국 현지시간) 암으로 사망했다. 향년 41세.


AP와 로이터 통신 등은 이날 "루이뷔통과 아블로의 가족이 각각 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며 "그는 거리 패션과 고급 디자이너 의류를 융합한 획기적인 디자인으로 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가장 유명한 유행 창조자 중 하나였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