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선한 경제] "단열 시공비, 최대 6천만 원 무이자 융자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오래된 집은 단열재가 낡아 난방 효율이 떨어질 수 있는데요.

에너지 절감을 위해 집을 수리하는 경우, 최대 6천만 원까지 무이자 융자를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서울시는 노후 주택의 에너지 절약 설비 시공 비용을 지원해주는 '건물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단열 창호나 단열재, 보일러 등을 교체해서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도록 시공비를 지원하는 사업인데요.

원래 지원 한도가 1,500만 원이었지만 최대 6천만 원으로 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