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위스 국민투표에서 '백신패스법' 찬성 6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스위스 국민 62%가 ‘백신 패스‘(면역증명서)를 도입하는 법안을 지지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AP통신은 스위스 연방정부의 코로나19 관련 법이 28일(현시시간)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62%의 찬성표를 얻었다고 보도했다.

이 법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거나 검사 결과 음성을 받은 사람,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완치된 사람들만 공개 행사와 모임에 참석할 수 있는 백신 패스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았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피해를 본 국민에 대한 경제 지원 확대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스위스 26개 칸톤(주) 중 2개 칸톤만 해당 법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9월부터 스위스에서는 백신 패스가 없는 국민의 실내 공공장소 출입을 제한했다. 일부 국민이 이를 위헌적 차별 정책이라며 반발하며 갈등이 불거졌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