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자는 치킨 안 먹는다" 황교익 '치킨 계급론' 주장에…"이재용도 먹던데?" 설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치킨은 대한민국 서민·노동자·청소년·알바·라이더 음식"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연일 치킨에 대한 비판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부자는 치킨을 먹지 않는다"는 이른바 ‘치킨 계급론’을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 여기에 누리꾼들이 "이재용도 출소하자마자 치킨 배달을 시켰다"고 반박하며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황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자는 치킨을 안 먹는다. 어쩌다가 먹을 수는 있어도 맛있다고 찾아서 먹진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먹는 것에 계급이 있냐고? 있다. 자본주의 대한민국"이라며 "돈이 있고 없고에 따라 먹는 게 다르다. 직업 탓에 내가 반평생 동안 목도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치킨은 대한민국 서민 음식이다. 노동자 음식이다. 청소년 음식이다. 알바 음식이다. 라이더 음식"이라며 "고흐 시대에 감자 먹는 사람들이 있었으면 대한민국엔 치킨 먹는 사람들이 있다. 고된 하루 일을 끝내고 가족이나 친구끼리 맥주 한잔하며 치킨을 먹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맛 칼럼니스트로서 내가 바라는 것은 값싸고 맛있는 치킨이다. 외국인이 한국 치킨을 특별나게 여기는 것은 과도한 경쟁 때문에 고도로 발달한 양념법뿐"이라고 했다.

이 같은 그의 주장에 일부 누리꾼들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례를 들며 반박에 나섰다. 이들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출소한 날 치킨 시켜 먹더라", "부자도 먹던데?"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누리꾼들이 공개한 사진에는 이 부회장이 야구장에서 치킨과 맥주를 즐기고 있거나 2018년 2월 구치소 생활을 마무리하고 나온 뒤 서울 용산구 자택으로 치킨을 배달 주문한 모습이 담겼다.

이에 황씨는 "나는 부자가 비싼 음식 먹는다고 비난하지 않는다. 자본주의 사회"라며 "다만, 어쩌다가 먹게 되는 서민 음식을 앞세워 서민적인 이미지를 만들지 말라"고 일갈했다.

또 "서민 음식은 부자도 먹을 수 있다. 부자 음식은 서민이 못 먹는다"라며 "부자가 어쩌다가 치킨을 먹는다고 치킨이 서민 음식이 아니게 되는 것이 아니며, 서민이 화이트 트러플을 먹는다고 화이트 트러플이 부자 음식이 아니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황씨는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지난 8~9월 베이징, 뉴욕 등 해외 주요 도시 17곳 시민 8500명을 대상으로 한식 소비자 조사를 진행한 결과 치킨이 '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한식'으로 치킨이 1위에 오른데 대해 "치킨에다가 민족적 자부심을 주입해 3kg 육계를 달라는 시민의 주장에 찬물을 끼얹겠다는 속셈"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치킨이 한식의 대표가 돼 있는 현실이 자랑스럽냐"며 "한국 음식이면 한국적 재료가 제법 들어가 있어야 하지만 치킨은 전혀 그렇지 못하다"고 일갈했다.

앞서 지난 22일에는 대한양계협회가 "(황씨가) 작은 닭이 맛이 없다고 비아냥거리는데 (그 크기가) 소비자가 원하는 크기"라고 하자 황씨는 "신발도 튀기면 맛있는데 작아도 닭을 튀겼으니 맛이 날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