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종 이방원' 예지원, 확진자와 접촉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월 KBS1에서 방영 예정인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의 배우 예지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1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2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예지원이 지난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음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예지원은 지난 24일 다른 스케줄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예지원은 지난 23일 촬영 이후로 제작진이나 다른 배우들과는 접촉한 사실이 없다. 현재 예지원은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다만 제작진은 27일부터 예정돼 있었던 예지원의 촬영분을 제외한 다른 촬영분을 먼저 진행하는 등 불가피하게 일정을 조정한 상태다. 예지원은 드라마 첫 방영 나흘 전인 내달 7일께 자가격리 해제 통보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작진은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통해 예방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방역은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예지원은 '태종 이방원'에서 조선 최초의 왕비이자 이성계의 사랑을 독차지한 신덕왕후 강씨의 삶을 연기할 예정이다. 태조 이성계가 사랑했던 아내이자 든든한 정치적 조력자로서 이성계 역을 맡은 배우 김영철과 조선 건국 역사의 한 페이지를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감을 끌어모으고 있다.

다음은 '태종 이방원' 제작진 입장 전문.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의 예지원 배우가 11월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11월 24일 다른 스케줄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종 이방원' 측 제작진, 배우들과는 11월 23일 촬영 이후로 접촉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현재 예지원 배우는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입니다. 이에 11월 27일부터 예정돼 있었던 예지원 배우의 촬영분을 제외한 다른 촬영분을 진행 중입니다. 자가 격리 해제는 10일 뒤인 12월 7일쯤으로 예상합니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통해 예방에 온 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방역을 더욱 강화해 앞으로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더 이상 확진이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