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중권 “이재명 사과, 지지율에 반응한 것… 무서운 사람”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해 연일 사과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은 양심에 반응하는 게 아니라 역관계와 지지율에 반응하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진 전 교수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가 사과를 한다면 그것은 윤리학적 현상이 아니라 물리학적 사건, 통계학적 행동에 불과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건 (이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도 인정할 것”이라며 “하여튼 무서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영논리에 환장한 이들에게 미리 경고해 둔다. 나라를 생각하라고”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6일에도 이 후보를 향한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민주당 내에서 불고 있다는 ‘이재명 후보 공부하기’ 열풍을 두고 ‘재명학’이라고 지칭하며 “나라를 위해서라도 유권자들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똑바로 알 필요가 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양명학·성리학·주자학… 최근 핫한 학문으로 떠오른 재명학. 이 신흥 학문에 관심이 생겼다”라면서 “형수 욕설, 살인 변호, 조폭연루 의혹, 대장동 사업비리, 변호사비 대납 의혹, 비선 조직을 이용한 시정·도정 운영 방식 등 무수히 많은 연구 주제를 포함하는 매우 유망한 신흥 학문”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는 “시간 나는 대로 연재를 하면서 한국 재명학의 수준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 시키는 계기가 된다면 나로서는 더 바랄 게 없겠다”며 “재명학의 근본 문제는 ‘이재명은 대체 어떤 사람인가’인데, 나라를 위해 유권자들이 이재명을 바로 알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민주당 내에선 자발적으로 ‘이재명을 이해하고 알리자’는 흐름이 번지고 있다. 이 후보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당내의 정서가 퍼진 것이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주로 이 후보의 일정이나 공약 자료를 SNS에 게시하는 것은 물론, 이 후보 관련 책을 읽고 ‘인증샷’과 독후감을 남기고 있다.

김원이 의원은 지난 22일 이 후보의 일대기를 다룬 책 ‘인간 이재명’을 찍은 사진과 함께 “처음에는 의무감으로 읽었으나 소년공 이재명의 이야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로 빠져들었다”라며 “이재명을 질기게 따라다니는 여배우 스캔들과 형수 욕의 진실도 이미 알고 있었지만, 제대로 알게 됐다”고 적었다.

허영 의원도 지난 20일 같은 책을 읽은 뒤 “전쟁 같은 삶 속에서 달궈진 맷집과 가능성에 대한 믿음과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올린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