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국립공원서도 금강소나무 고사‥환경부 "파악 못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궁이나 사찰을 짓는데 쓰이는 금강소나무는 국가의 보호를 받고 있는 수종인데요.

지난 4월, 금강소나무의 최대 군락지인 경북봉화와 울진에서 소나무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린 적 있습니다.

최근에는 환경부 관리 구역인 태백산 국립공원과 왕피천 생태경관보전지역에서도 집단 고사가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환경부는 이런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