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FT·메타버스 관련주 개미들 몰려올 때… 임원들은 주식 팔아 이익실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스피 박스권 갇혀 답답한 흐름

개미들 ETF·해외주식에 눈길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국내 증시에서 테마주로 떠오른 NFT(대체 불가 토큰) 및 메타버스 관련 사업에 진출하겠다고 선언해 주가가 급등한 기업들의 임원과 최대주주 특별 관계자들이 잇따라 주식을 팔아 이익을 실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BTS의 소속사인 하이브의 윤석준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6월24일과 7월14일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해 주당 1062원에 하이브 주식 총 12만주를 취득했다. 이어 하이브가 이달 초 NFT 관련 사업에 진출하겠다고 선언한 뒤 주가가 급등하자 지난 16일 주당 41만4527원에 4만137주를, 17일 주당 41만4086원에 1만9863주를 각각 장내 매도로 처분했다. 이를 통해 247억3542만원의 차익을 실현했다. 그가 처분한 주식 가격은 하이브의 역대 장중 최고가(42만1500원)에 근접한 가격이다. 하이브의 주가는 지난 26일 종가기준 37만원대로 밀려난 상황이다.

한글과컴퓨터의 최대주주 특별관계자인 헤르메스홀딩스유한회사는 지난 18일 보유 주식 43만3784주(지분율 1.72%) 전량을 주당 2만9883원에 장내 매도했다. 헤르메스홀딩스가 처분한 주식은 총129억6000만원 규모다. 한글과컴퓨터는 싸이월드제트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메타버스 생태계 기반 ‘싸이월드-한컴타운’을 개설하고, 운영에 NFT도 연계한다는 소식이 호재로 받아들여지면서 지난 17일 상한가(2만8400원)에 마감한 이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최근 코스피가 2900~3000 사이에서 답보상태를 계속하자 국내 주식 대신 ETF와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개인은 이달 들어 ETF를 1조9105억원 순매수했다. 이는 월간 기준으로 지난 1월(2조1454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아울러 이달 24일까지 11월 개인의 해외주식 순매수액은 19억1658만달러(2조2871억원)로 월간 기준 지난 4월(22억66만달러) 이후 최대다.

개인투자자들은 또 대형주는 매도, 중소형주를 매수하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개인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 대형주를 1조5416억원 순매도했다. 반면 중형주는 9623억원, 소형주는 2587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대형주 순매도는 삼성전자의 순매도액(9873억원)과 SK하이닉스 순매도액(1조3131억원)이 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