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全부처 청년보좌역 배치" 윤석열, 2030 표심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종부세 부작용도 적극 부각시켜
김병준 ‘李 조카살인 변호’ 공세


파이낸셜뉴스

청년들 만난 윤석열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가 28일 서울 여의도 하우스커피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서 공정나무 심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8일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대통령실부터 비롯해서 모든 정부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다 배치하겠다"며 적극적인 청년층 공략에 나섰다.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의지로 2030 표심 흡수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윤 후보는 "종합부동산세 폭탄의 치명적 파편이 아무 잘못없는 세입자로 튀고 있다"며 종부세 부작용을 부각시켰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회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년을 단순한 인턴이 아닌, 청년 보좌역으로 의사결정과정에 참여시켜 적극적으로 그들의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기득권으로 자리잡은 중장년층 생각만 갖고는 우리 사회 전체, 모두에 이익이 되는 보편적 행정과 정책을 펴나가기가 불가능하다"며 "젊은 사람들이 아직 경륜은 부족해도 더 넓게 바라보고 있어 그들의 인식과 정보를 국가 정책에 반영해야 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29일 세종과 대전을 찾는 윤 후보는 이날에도 '청년과 함께! 위드(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를 열어 청년층과의 스킨십 확대를 추진한다.

청년층 공략 외에도 윤 후보는 다시한번 종부세 개편 카드를 꺼내들며 종부세 부작용을 적극 강조했다.

윤 후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종부세는 '상대적으로' 넉넉한 분들에게 걷는 세금이 맞지만 문제는 세금을 걷는 데서 여파가 멈추지 않는다는 데 있다"며 "종부세 문제는 단순히 부유층의 소득과 자산의 감소에서 그치지 않는다. 고스란히 세금 부담이 아무 잘못 없는 세입자에게 넘어가는 효과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후보가 자신이 변호한 조카 살인 사건을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중범죄'라고 언급했던 논란을 집중 공격했다.

상임선대위원장직 수락 후 첫 메시지로 이재명 공격을 꺼낸 김 위원장은 "심신미약 전공의 변호 기술자로 돌아가든 폭력성 짙은 영화 제작자나 감독이 되건 자신이 속해야 할 영역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그가 있을 자리는 대통령 후보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두 사람을 각각 18회와 19회, 도합 37회 찔러 죽인 엽기적인 사건 성격규정에 실수나 실언이 있을 수 있겠나"라며 "정치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 기술로 썼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