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복면가왕' 비욘세는 거북이 지이…故 터틀맨 생각에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그룹 거북이의 지이가 '복면가왕'에서 근황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올리비아 핫세와 비욘세가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은 박혜경의 '안녕'으로 듀엣 무대를 꾸몄다. 비욘세는 특유의 비음이 매력적이었다. 올리비아 핫세는 청아하고 시원한 음색을 자랑했다. 투표 결과 올리비아 핫세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비욘세의 정체는 거북이의 지이였다.

지이는 "일본에서 아르바이트도 하고, 가이드도 하고, 한국 가수들이 일본에 오면 통역도 했다. 지금은 문화콘텐츠로 박사 학위를 준비 중이다. 논문을 쓰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올해는 터틀맨의 13주기다. 지이는 "작년에 한 방송에서 터틀맨을 AI로 구현해서 재현하는 작업을 했었다. 그전까지 저에게 거북이는 아픔이었다. 근데 그 방송으로 제 정체성을 확인했다. 내가 거북이였고, 사람들이 내 노래로 행복했다고 하면 또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노래방도 가고, 노래방에서 혼자 거북이 노래도 부른다"고 말했다. 작년을 기점으로 생각의 전환을 맞이한 지이는 앞으로 뭘 할지 모르겠지만 행복한 걸 하고 싶다고 밝혔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