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집회 강행… 주말 여의도에 1만명 모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전원 고발

경찰, 불법 간주 엄정수사 방침

세계일보

지난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총궐기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와 경찰 등의 집회 금지 통보에도 불구하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가 주말 서울 도심에서 1만명 규모의 집회를 열었다. 서울시는 집회 참가자 전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공공운수노조는 전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인근에 모여 총궐기 집회를 열었다. 지난 13일 민주노총이 서울 종로구 동대문역 사거리에 모여 전국노동자대회를 연 지 2주 만으로, 참여 인원은 약 1만명이다.

앞서 서울시와 경찰은 감염병 확산이 우려된다며 노조 측에 집회 금지를 통보하고, 서울행정법원도 노조의 집회금지통보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지만 노조는 집회를 강행했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미접종자의 경우 99명, 접종 완료자나 유전자 증폭 검사(PCR) 음성확인자 등을 포함할 경우 최대 499명까지 집회를 할 수 있다.

노조는 집회에서 △비정규직 철폐 △좋은 일자리 제공 △화물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등을 요구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현 정부가 약속한 공약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며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까지 사회 공공성과 노동기본권을 확대하기 위한 투쟁의 대장정에 물러섬 없이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집회에 많은 인원이 몰리면서 여의도 일대에서는 교통혼잡이 빚어졌다. 다만 노조 측은 집회 후 행진은 하지 않았고, 집회 참가자와 경찰 사이에 충돌도 없었다.

세계일보

지난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의 총궐기 대회에 앞서 화물연대와 공공기관본부가 사전 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 전원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경찰은 최근 민주노총이 개최한 대규모 집회를 모두 불법으로 간주하고 전담 수사팀을 편성하는 등 엄정 대응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에 대해 출석을 요구하고 채증자료 분석 등을 통해 신속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