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11월 29일 월요일 (음력 10월 25일 辛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명랑하고 유머러스한 처신을 하도록. 48년생 누런 색과 숫자 5, 10 행운. 60년생 실수는 인정하고 잘못은 사과하라. 72년생 기회를 보고 천천히 움직이도록. 84년생 자신의 힘만으로는 역부족. 96년생 가족 사이에도 원칙은 필요.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서둘러 득 될 것 없다. 49년생 지난 일은 잊고 미래만 생각. 61년생 지인의 말이라고 무턱대고 믿지 마라. 73년생 누구나 실수가 있는 법. 85년생 젊은 군사에게는 늙은 말이 필요. 97년생 고비를 넘겼다면 웃을 일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보이지 않은 음조(陰助)가 있을 듯. 50년생 아프면 남쪽 의사에게 진찰. 62년생 범도 새끼가 열이면 시라소니를 낳는다. 74년생 첫인상이 성패를 좌우. 86년생 패배에서 다시 일어서는 사람이 명장. 98년생 이상과 현실의 괴리.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마음을 다잡고 심기일전. 39년생 나들이로 삶에 활력을. 51년생 오늘의 문제는 오늘 해결하라. 63년생 하루 3시간씩 7년이면 지구를 돌 수 있다. 75년생 뜻이 있으면 길은 열린다. 87년생 상사에게 밉보이면 오래간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오늘에 갇히면 내일을 놓칠 수도. 40년생 주변의 결정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52년생 순리를 따르도록. 64년생 고뿔도 남 안 주는 사람 있다. 76년생 일의 성패는 신속, 과감에 달렸다. 88년생 노력만큼은 아니어도 보상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감정을 누르고 이성을 깨워야. 41년생 뛰어난 기교는 본디 보잘것없는 법. 53년생 질투를 치료할 처방은 없다. 65년생 높은 가지가 먼저 부러진다. 77년생 당당한 자신감을 갖도록. 89년생 희망을 주는 사람이 되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좋은 일에 돈 나갈 일 많다. 42년생 ㅅ, ㅈ, ㅊ 성씨의 도움이 기대. 54년생 어설픈 사냥꾼이 상처 입기 마련. 66년생 봉사도 좋지만 제 앞가림부터. 78년생 천리마도 명장을 만나야. 90년생 소통과 유대가 필요한 시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용천검도 주방에서 쓰면 그냥 식도. 43년생 지키는 것이 이기는 것. 55년생 임자 만나면 개똥도 금값. 67년생 현상만 보지 말고 이면을 봐야. 79년생 희비와 길흉이 교차하는 시기. 91년생 ㄴ, ㄷ, ㄹ, ㅌ 성씨가 귀인.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운동과 활발한 활동이 보약. 44년생 당장 결과를 보려고 하지 마라. 56년생 오죽하면 씨나락을 먹을까. 68년생 무리만 하지 않으면 이뤄질 듯. 80년생 수치심은 재앙을 쫓는 지름길. 92년생 이무기가 변해 교룡이 되는구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지혜로운 사람이라고 실수 없겠나. 45년생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라. 57년생 한시름 놓았을 때가 더 위험. 69년생 재물을 얻는 목적이 무엇일까. 81년생 목적지만 정확하면 무난히 도달. 93년생 공과 명예를 양보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기쁨과 근심은 동전의 양면. 46년생 걸림돌 아닌 디딤돌이 되어야. 58년생 배우자와 의논하여 결정. 70년생 경중과 선후를 따져 진행하라. 82년생 쉽고 가능한 것부터 시작하라. 94년생 손에 쥐고도 모르는 행복 놓치고 난 뒤에 알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토끼 쫓다 사슴 놓칠라. 47년생 건강 자랑은 말고 병 자랑은 하랬다. 59년생 떠벌리지 말고 조용히 가라. 71년생 결정했으면 이랬다 저랬다 마라. 83년생 가어사(假御使)가 더 무서운 법. 95년생 문서 운 있으니 매매 교환에 이익.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