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우진-임종훈 복식조, 세계탁구선수권 銅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장우진(오른쪽)과 임종훈(왼쪽)이 28일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 남자복식 8강전에서 홍콩의 웡춘팅-호콴킷 조와의 경기에서 득점 후 포효하고 있다.대한탁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랭킹 14위 장우진(26·국군체육부대)-임종훈(24·KGC인삼공사) 조가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확보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2021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 남자복식 8강전에서 세계 랭킹 11위 홍콩의 웡춘팅(30)-호콴킷(24) 조를 3-1(4-11 13-11 11-4 11-5)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세계탁구선수권에선 3~4위 결정전 없이 동메달을 수여해 장우진과 임종훈 조는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확보하게 됐다. 한국 남자 탁구에서 세계선수권 복식 메달은 2017년 뒤셀도르프 대회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이상수(31·삼성생명)-정영식(29·미래에셋증권) 조가 동메달을 걸었다.

두 선수는 29일 세계 랭킹 4위이자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1-3으로 패배한 일본의 도가미 순스케(20)-우다 유키야(20) 조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장우진은 “아시아선수권 때 졌던 기억이 있어서 이번엔 이길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해서 꼭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여자 단식 8강에서는 서효원(34)이 중국의 쑨잉샤(21)에게 0-4(9-11 4-11 4-11 7-11)로 완패했다. 서효원은 1경기 초반 4-0으로 앞서며 기분 좋게 시작했지만 컨디션이 살아난 쑨잉샤가 매섭게 몰아치자 당해내지 못했다. 쑨잉샤는 강한 드라이브로 서효원의 수비를 뚫어내는 방식으로 승리를 가져갔다. 비록 패배했지만 서효원은 2013년 파리 대회, 2019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기록했던 개인 최고 기록(16강)을 뛰어넘어 8강에 오르는 투혼을 보여줬다. 한국 여자탁구의 단식 8강은 2009년 요코하마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