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억 클럽' 유력인사 줄줄이 소환...신병처리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받았거나 받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 인사들이 줄줄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이 대장동 세력의 로비 의혹에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는 건데, 일부 인사에 대한 재소환과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손효정 기자!

검찰이 어제는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을 동시에 소환했는데, 장시간 조사가 이뤄졌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