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아공 새 변이 처음 알린 의사 "증상 특이하지만 약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아공 새 변이 처음 알린 의사 "증상 특이하지만 약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델타와 비교해 위험성이 그리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새 변이를 처음 자국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공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긴 하지만 약하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쿠체 박사는 자신의 환자 중 20여 명이 오미크론 변이 증상을 가진 환자였다면서 그들은 대부분 건강한 남성들이었고 매우 피곤하다고 호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의 절반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6살 아동 환자의 경우 고열과 높은 맥박으로 입원을 고민했지만 이틀 뒤 상태가 매우 좋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다만 새 변이가 노인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