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기 방치 건물에 주택 조성" 과천 우정병원 부지에 174가구 공급...84㎡ 분양가 8.7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공사중단으로 장기간 방치됐던 과천 우정병원 부지에 민간분양주택 174가구가 공급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보성건설이 만든 SPC법인인 과천개발은 과천갈현 민간분양주택 174가구에 대한 입주자모집 공고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분양주택은 지하 3층~지상 20층 규모의 4개동으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59㎡ 88가구 ▲84㎡형 86가구이며 공급가격은 59㎡는 평균 6억4400만원이고 84㎡는 평균 8억7700만원이다.

뉴스핌

과천 우정병원 정비사업 조감도 [자료=LH]


공급가구 중에서 절반인 87가구는 다자녀가구·신혼부부를 위한 특별공급으로 나머지 절반은 일반공급 유형으로 공급된다. 입주자모집 공고일 기준으로 과천시에 거주하거나 수도권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인자나 가구주가 미성년자인 경우 청약이 가능하며 무주택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동일 순위 내 경쟁시 과천시에 2년 이상 연속 거주한 자를 우선으로 한다.

단지에는 교통망과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과천봉담고속화도로·제2경인고속도로·과천대로를 이용하면 서울 등으로의 이동이 편리하고 단지에서 도보로 약 10분 거리에는 지하철 4호선 정부과천청사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조성이 예정돼 있다. 중심상업지구와 과천시청·학교·도서관 등 교육·편의시설과도 인접해 있어 생활 편리성이 높고 관악산·청계산·매봉산 조망이 가능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단지 청약은 다음달 6일부터 9일까지 진행되며 당첨자는 15일에 발표되며 계약은 27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2015년부터 도시 경관을 해치고 안전사고 문제를 일으키는 장기방치건축물을 해결하기 위한 정비사업을 시작했고 과천 우정병원을 선도사업지로 선정해 LH가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LH는 경기도로부터 사업시행자 지위를 위탁받아 2017년 장기방치건축물 선도사업계획을 수립하고 2018년 5월 SPC 설립 및 토지보상과 2019년 4월 주택건설사업승인 그해 8월 주택건설에 착공하는 등 사업을 수행해왔다.

과천 우정병원 정비사업은 공사착공 후 분양가상한제 적용 등으로 사업 손실이 증가해 사업이 중단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이에 LH 주도로 국토부와 과천시 등 관계기관이 협조하고 공동출자사인 보성건설와의 협력을 통해 사업을 정상화하고 분양을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공사중단 장기방치건축물 선도사업은 사업 완료된 3곳을 포함해 총 36개 사업이 선정·관리되고 있으며 LH는 과천우정병원·거창군 숙박시설·세종시 공동주택·증평군 공동주택 4곳에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LH 관계자는 "이번 주택 공급은 공사중단 장기방치건축물 1호 선도사업으로 추진된 과천 우정병원 정비사업의 성공적인 결과물"이라며 "선도사업의 성과가 지역사회 문제 해결과 현재 진행 중인 장기방치건축물 정비사업의 추진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