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농수산식품 수출액 최초 100억달러 돌파···“한국음식 수요 증가·시장 다변화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올해 국내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초로 100억달러를 넘어섰다. 김치, 장류 같은 전통식품이 꾸준히 성과를 내고, 딸기나 포도 같은 신선식품이 새로운 수출효자로 급부상한 결과다. 코로나19 확산과 물류난에도 불구하고 한류의 인기 등을 바탕으로 한국 음식문화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난 것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올해 들어 이달 25일까지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101억3000만달러(약 12조1000억원)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1% 늘어난 규모로 농식품과 수산식품 수출액은 각각 76억3000만달러, 25억달러다.

1위 수출 품목은 김이다. 조미김이 해외에서 높은 인기를 끌면서 올해 총 113개국에 6억달러 넘게 수출됐다. 내수 중심 품목이던 딸기와 포도는 ‘스타 품목’으로 자리잡았다. 수출 적합 품종 개발과 프리미엄 시장 공략 등으로 수출이 늘어 딸기의 경우 올해 1~10월 수출액이 491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3950만달러) 대비 24.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쌀 가공식품(18.5%), 음료(17.3%), 라면(7.5%), 장류(4.0%) 등도 수출이 늘었다. 굴·넙치·어묵 등 수산식품은 밀키트 등 간편식 형태로 수출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김치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커지면서 미국 월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유통매장 신규 입점이 늘었고, 인삼도 미국, 일본, 신남방 시장에서 인기를 얻으면서 올해 역대 최고 수출액을 달성할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과 전 세계적인 물류대란 등 여건이 더 나빠졌음에도 수출통계를 관리하기 시작한 1971년 이래 50년 만에 큰 성과를 보였다”며 “100억달러 수출 달성을 이끈 품목이 농어가 소득과 직결되는 농수산물과 한국 전통식품인 인삼, 김치 등인 점도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농수산식품은 1990년대 들어 본격적으로 수출길에 오르기 시작했다. 2008년부터는 한식 세계화 추진 등을 통해 한국 음식과 식문화에 대한 인지도를 넓혀왔다. 2017년부터는 신시장(신남방·신북방 등)을 집중 개척하는 등 시장 다변화 정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정부는 온라인 시장 판로 개척, 물류 인프라 확충, 유망품목 육성 등을 통해 수출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노력해왔다. 농어가 등 민간에서는 수출물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품질과 안전성을 철저하게 관리하는 방식으로 경쟁력을 높였다.

수출국 다변화를 꾀한 것도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000년대의 경우 일본, 중국, 미국 등 수출 상위 3개국에 대한 비중이 60~70%를 차지했다”면서 “그러나 최근에는 베트남 등 신남방 국가와 유럽·중남미지역 등 신규시장 수출 비중이 커지면서 이들 국가에 대한 수출 비중이 50%대로 낮아졌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