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계장 ICT를 더하다”…LGU+, AI 원격관리 ‘스마트양계장’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내 스마트 양계 통합관제시스템 테스트베드에서 육계를 사육하고 있다. 제공 | 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LG유플러스가 육계·산란계 등 양계장에 정보통신기술(ICT)를 더해 인공지능(AI)로 원격 관리하는 ‘스마트양계장’ 개발에 나선다. 계사 내 공기질, 사료, 급수 등을 원격 관리해 양계농가의 일손부족을 해소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전북대학교와 함께 육계·산란계의 정밀모니터링, 지능형사양관리 기술을 실증하는 사업에 돌입한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양계농가는 가구당 육계 5만6000마리, 산란계 7만800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그러나 농가 인구 고령화와 인력부족으로 생산성 향상에 한계가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기존 계사의 환경을 개선하고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정밀사양관리’ 기술을 개발했다.

‘정밀사양관리’는 육계·산란계를 실시간 정밀 모니터링하고 여기서 수집한 데이터를 ‘스마트 양계 통합관제시스템’에서 분석하는 기술이다. 계사 내에 각종 센서와 통신, CCTV를 설치해 병아리와 닭의 생육환경에 맞는 온·습도, 암모니아(NH3)·이산화탄소(CO2) 등 공기질을 모니터링 하는 것이다. 센서가 보내온 데이터를 AI가 판단해 냉난방장치와 환풍구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사료 및 물 공급을 관리할 수 있다. 또한 계사 내 상황을 실시간 영상으로 전문가에게 전달해 원격지원을 받을 수도 있다.

이미 유럽 등 해외에선 이런 정밀사양관리를 위한 영상, 소리, 센싱기술을 이용하는 다양한 연구가 추진되고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기술 개발사업’ 중 ‘가금류 정밀모니터링 및 지능형 사양관리’ 과제를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전북대, 엠코피아와 컨소시엄을 맺어 수주했으며 국내에도 정밀 사양관리기술을 보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LG유플러스는 △육계체중 및 증체량 예측 기술 △실시간 산란계 폐사체 및 과산계(산란능력이 정상군보다 낮은 닭) 선별 기술 등을 개발하고 실증할 계획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은 “육계·산란계 정밀 사양관리기술은 계사 농가의 일손부족을 해소하고 생산성을 향상시켜 농가 수익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향후 축사·돈사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