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미국 대표 캐릭터 축제 코믹콘… '오징어게임'도 눈길[화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을 대표하는 샌디에이고 코믹콘이 26일(현지시간) 샌디에이고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해 28일까지 열린다.

중앙일보

코믹콘에 등장한 '오징어게임' 영희 인형.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믹콘은 만화, 애니메이션, SF 영화를 주제로 열리는 전시회다.

미국 여러 도시에서 비슷한 전시회가 열리지만 샌디에이고 코믹콘이 가장 명성이 높은 행사다. 1970년부터 52년째 이어지고 있다.

보통 매년 여름휴가 때인 7~8월에 열리는데 지난해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취소됐다. 이번에는 추수감사절 시즌을 활용해 특별히 열렸다.

전시회 못지않게 전시회를 찾는 관람자의 재밌는 복장이 화제가 된다. 미국 마블과 DC코믹스의 히어로를 따라 하는 사람이 많지만 올해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캐릭터와 복장도 인기를 끌고 있다.

중앙일보

스파이더맨 캐릭터를 하고 코믹콘 행사를 찾은 관람객.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로빈 캐릭터. 코믹콘 참가자.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코믹콘의 코스프레 참여자.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코믹콘은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오징어게임 마스크.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수퍼마리오 캐릭터 분장을 한 팬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데드풀 복장을 한 두 사람이 만났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코믹콘은 캐릭터 마니아들의 축제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가면을 쓰고 축제를 즐기는 코믹콘 관람객.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삐에로와 스파이더맨 복장을 하고 코믹콘을 즐기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