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진핑 바이러스' 될까봐..WHO 코로나 새 변이 '오미크론'으로 명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중국 베이징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서밋에 화상으로 참여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11.11.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스파이크 단백질 모형도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의 이름을 '오미크론'으로 정하면서 WHO가 시진핑 중국주석을 의식해 과도한 눈치보기를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WHO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된 것으로 보고된 'B.1.1.529' 변이를 '우려변이'로 분류하고 이름을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짜인 오미크론으로 정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새 변이 바이러스가 그리스 알파벳 순서대로 하면 13번째인 '누'가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갑자기 '누'와 14번째인 '크시'를 건너뛰고 오미크론이 된 것이다.

WHO가 통상적인 관행을 깨고 새 변이 바이러스 이름을 오미크론으로 정하자 이에대한 각종 추측이 나오고 있다. 우선 13번째 알파벳 '누'는 새롭다는 뜻의 영어 단어 '뉴(new)'와 발음이 비슷해 이를 제외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자칫 새로운 바이러스로 혼동할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이를 피했다는 것이다.

설사 그렇다 치더라도 14번째 알파벳 '크시'는 어떤 식으로도 설명이 안된다는 것이다. 크시의 영어 철자는 'xi'로 영어권 국가들이 시진핑 국가주석을 표기할 때 성만 따 'Xi'로 쓰는 것을 의식해 철자까지 똑같아 피했다는 추측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만약 이를 차용하면 변이 바이러스 이름이 'xi variant(시 변이)'가 되기 때문에 시진핑 변이를 연상시킨다는 것이다.

실제로 WHO 대변인은 "13번째 그리스 알파벳 '누'는 새로운 변종으로 혼동할 수 있고, '시'는 지명이나 사람 이름, 동물 등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명명 규칙에 따라 중국에서 흔한 성씨인 xi를 쓰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논란이 이어지자 미국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테드 크루즈는 "WHO가 이처럼 중국 공산당을 두려워 한다면 중국이 치명적인 전염병을 은폐하려고 시도할 때 WHO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중국 #코로나 #코로나19 #오미크론 #코로나19 변이 #코로나 변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