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확산에 ‘김프’ 7%로 껑충...코인 투자 주의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트코인, 6,800만원대로 뚝

이더리움도 510만원대

변이 코로나 확산에 위험자산 투심 위축

비트코인, 해외보다 약 400만원 비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종 변이 ‘오미크론’의 등장으로 전세계 주식시장이 휘청인 가운데 암호화폐 가격도 급락했다.

28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9% 내린 6,87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8일 종가 기준 8,140만원까지 올랐던 비트코인은 이후 7,000만원대 초반까지 하락했다 다시 지난 25일 7,300만원으로 올라섰지만 주말 사이 오미크론 확산의 여파로 다시 급락했다. 전세계 암호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 역시 같은 시각 2.5% 내린 512만원에 손바뀜이 이뤄지고 있다. 이더리움도 지난 25일 561만원까지 올랐지만 이후 빠르게 미끄러졌다.

주요 외신들은 오미크론이 전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미국 달러, 금(金) 등 안전자산의 가치는 뛴 반면 주식을 비롯해 위험자산이 급락했고 암호화폐도 위험자산으로 인식되면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암호화폐 가격의 거품을 보여주는 대표 지표인 ‘김치 프리미엄’은 대부분의 암호화폐에서 같은 시각 6~7%를 나타내고 있다. 해외에서 비트코인은 5만 4,000달러대(약 6,460만원)에 거래 중이지만 국내 거래소에서는 6,800만원대로 국내 가격이 해외보다 높은 상황이다. 최근 김치프리미엄은 2%대로 낮은 수준이었지만 최근 다시 오르고 있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