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와카남' 촬영 일방적 취소통보에 발끈 "하루 날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방송사와 진행하기로 했던 예능프로그램이 일방적으로 철회된 것을 공개하며 유감을 표했다.

중앙일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토론동아리 대학생들과의 불꽃토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후보는 이날 SNS를 통해 “저를 비롯해 어느 누구에게도 이런 부당한 처우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안타까운 마음을 공유해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토요일(27일) 촬영을 목표로 준비들이 진행됐다”며 “수요일에 작가들이 저희 집에 와서 인터뷰도 하고, 금요일 저녁 카메라 설치를 위해 로케이션 협의도 마무리하고 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목요일 밤에 갑자기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를 받았다”며 “다른 후보도 이미 촬영하여 방송됐던 프로그램이었는데, 프로그램 자체를 없애게 되어 촬영하지 못하게 됐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안 후보는 “대선 후보 섭외는 방송사에서도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루 전까지 진행 중이던 정규 프로그램을 갑자기 없애버리는 일도, 그리고 이미 계획되고 약속된 촬영까지 마무리 짓지 않고 취소해버리는 경우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토요일에는 선거 운동을 위한 8개의 일정이 잡혀있었는데, 방송사에서는 하루 종일 촬영이 필요하다고 해서 모두 양해를 구하고 어렵게 취소한 직후였다”며 “중요한 하루를 날려버린 것보다도, 토요일 만나 뵙기로 했던 분들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의 출연이 취소된 프로그램은 TV조선 예능 프로그램인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와카남)인 것으로 전해졌다. TV조선 측은 “제작진 내부적으로 입장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