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베트남] 중국산 백신 맞고 4명 사망…접종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당국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4번째 사망자가 발생하자 해당 백신에 대한 사용을 중단했다.

최근 베트남 탄호아성 보건부는 중국 시노팜에서 생산한 코로나 19 백신 베로셀((Vero Cell) 배치의 투여를 중단한다고 뚜오이째를 비롯한 베트남 현지 매체는 27일 전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문제의 백신 샘플에 대한 정밀 검사를 요청한 상태다.

지난 23일 탄호아성 농꽁 지역의 한 신발 공장에서 근로자 30명은 베로셀 백신을 접종한 후 부작용을 경험했고, 이 중 5명은 아나필락틱 쇼크로 진단되는 심각한 부작용을 경험했다.

이들 5명은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 중 3명은 27일 사망했다. 나머지 한 명은 체외막 산소공급장치(ECMO)와 생명유지장치를 달고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28일 숨을 거뒀다.

당국에 따르면 예방접종 후 부작용을 경험한 사람들 대부분은 25~30세로 여전히 집중 치료를 받는 사람은 6명에 이른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탄호아성의 여러 지역에서 베로셀 백신을 접종했지만, 유독 이 신발 공장에서 일하는 직원들만 심각한 부작용을 겪은 것으로 밝혀져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박마이병원 전문가들은 사망자가 발생한 신발 공장의 예방접종은 규정에 따라 문제없이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있어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베로셀 백신은 중국 국영기업인 시노팜에서 생산하며, 지난 6월 베트남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

한편 베트남은 10월 초 봉쇄 조치를 완화하면서 확진자가 다시 확산하는 추세다. 지난 6월 말부터 시작된 도시 봉쇄 등의 강력 조치로 지난달 22일에는 하루 확진자가 3000명 대로 감소했지만, 10월 초 방역이 완화되면서 최근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훌쩍 웃돌고 있다. 27일 베트남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1만 6052명, 신규 사망자는 148명, 누적 확진자는 119만1287명에 달한다. 2차 백신 접종 완료자는 48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50.1%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