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화 "이재명 실력은 쌍욕, 실적은 대장동, 실천은 전과 4범"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실력·실적·실천 있는 '3實' 자평에

김정화 "착각 자유…李는 3無·3惡 후보"

헤럴드경제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스스로를 '3실(실력·실적·실천)' 후보라고 한 일을 놓고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는 28일 "착각은 자유, 교만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실력은 위선·거짓말·쌍욕, 실적은 대장동과 흉악살인자 조카 변호, 실천은 전과 4범"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 후보를 '3무(無)' 후보로 규정한 후 "양심 무, 도덕심 무, 대통령 자격 무"라고 했다. 또 '3악(惡)'으로 놓고 "포악, 최악, 흉악"이라며 "이제 그만 만족함을 알고 후보에서 사퇴하시기를(바란다)"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서도 '3무' 후보로 놓은 후 "전과 무, 쌍욕 무, 위선 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후보를 향해 "(윤 후보가)그래도 당신보다 낫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윤 후보를 향해 "무능·무식·무당의 3무"라며 "3무는 죄악"이라고 맹폭했다. 그는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면 범죄"라며 "몇 달 공부해 드러난 실력이 정말 문제가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실력·실적·실천이 있는 3실 후보로 자평한 후 "국가 정책은 전문가를 불러 모아 1주일이면 가장 아름답게 만들 수 있다"며 "헛된 약속, 장밋빛 미래가 아니라 정말로 실천해 실적을 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