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전거 ‘찐팬’ 뉴질랜드 女의원, 진통 오자 직접 페달 밟고 가서 출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2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젠터(42) 의원은 이날 새벽 2시(현지 시각)께 집에서 진통이 시작되자 자전거를 타고 10여 분 동안 직접 페달을 밟고 웰링턴 병원으로 이동해 50여 분 뒤 건강한 딸아이를 출산했다. 사진읜 젠터 의원의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뉴질랜드의 한 여성 국회의원이 진통이 시작되자 직접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달려가 출산해 화제다. 이 의원은 첫째 아이 때도 진통이 시작되자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달려가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2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젠터(42) 의원은 이날 새벽 2시(현지 시각)께 집에서 진통이 시작되자 자전거를 타고 10여 분 동안 직접 페달을 밟고 웰링턴 병원으로 이동해 50여 분 뒤 건강한 딸아이를 출산했다.

헤럴드경제

뉴질랜드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젠터(42) 의원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젠터 의원은 미국 태생의 4선 의원으로, 지난 2018년 여성부 장관 겸 교통부 차관을 지낼 당시 아들을 낳을 때도 진통이 시작되자 직접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달려가 큰 화제가 됐었다.

젠터 의원은 이날 출산 소식을 페이스북에 게재하며 “진통 속에 자전거를 탈 계획은 아니었으나, 어떻게 하다 보니 일이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배우자가 화물 자전거 앞쪽에 자신을 태우고 병원으로 가는 것이 당초 계획이었으나, 다른 물건을 싣다 보니 너무 무거워져 자신이 직접 자전거를 타기로 했다고 했다.

그는 “병원에 가기 위해 새벽 2시 집을 나설 때만 해도 진통이 아주 심한 편은 아니었으나, 10분 뒤 병원에 도착할 때쯤에는 강한 진통이 2~3분 간격으로 찾아왔다”며 “이제 건강한 아기가 세상에 나와 예쁘게 자고 있다”고 기쁨을 전했다.

자전거 옹호자인 젠터 의원과 그의 배우자는 이동할 때 걷거나 자전거를 주로 이용하고 있으며 자동차는 소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젠터 의원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뜨거운 축하 인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 페이스북 사용자는 “진통 속에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가다니 정말 대단하다, 축하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