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억 클럽' 수사 속도‥곽상도·권순일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대장동 의혹의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에 이름이 오른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이 어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부른 데 이어, 검찰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양소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아들의 거액 퇴직금 논란에 휩싸인 곽상도 전 의원이, 검찰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