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블랙 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 사상 첫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 제공= 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 프라이데이'의 온라인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전년 대비 감소했다. 예년보다 할인 시즌이 일찍 시작된 여파로 분석된다.

온라인 유통 분석업체 '어도비 애널리스틱스'는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인 26일 미국인들은 온라인 쇼핑으로 총 89억달러(약 10조6000억원)를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블랙 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은 90억달러였다.

블랙 프라이데이의 온라인 쇼핑 총액이 전년보다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어도비 측은 밝혔다.

하루 전인 추수감사절(25일) 온라인 쇼핑은 51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날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틀간의 결과가 예상보다 부진한 데 대해 어도비는 "소비자들이 올해는 연말 쇼핑을 일찍 시작했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후 미국인들의 온라인 쇼핑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일부 주요 유통업체들은 10월부터 할인 판매에 나섰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물류 대란으로 품절 또는 배송 지연을 두려워한 소비자들이 더 일찍 쇼핑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블랙 프라이데이를 제치고 연중 온라인 쇼핑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사이버 먼데이'(29일)의 경우에는 102억∼113억 달러의 온라인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어도비는 예상했다.

또한,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에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해보다 오프라인 쇼핑객 수가 늘었으나 대유행 전보다는 여전히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센서매틱 솔루션 집계에 따르면 26일 미 오프라인 소매점들의 방문자 수는 1년 전보다 47.5%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보다는 28.3% 감소했다.

추수감사절의 경우에는 올해도 월마트, 베스트바이 등 다수의 대형 유통업체가 문을 닫는 바람에 오프라인 쇼핑객이 2년 전보다 90.4% 급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