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EPL 리뷰] '황희찬 90분' 울버햄튼, 노리치와 0-0 무...아슬아슬 6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울버햄튼이 노리치 원정에서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쳤다. 황희찬은 후반 추가시간 교체되기 전까지 분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울버햄튼은 28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울버햄튼은 승점 20점으로 6위를 유지했다.

이날 울버햄튼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황희찬, 히메네스, 트린캉이 포진했고 누리, 네베스, 무티뉴, 세메두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3백은 킬먼, 코디, 사이스가 호흡을 맞췄고 사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선 노리치는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래쉬카, 푸키, 사전트가 3톱으로 나섰고 맥린, 노르만, 길모어가 중원에 배치됐다. 4백은 윌리엄스, 깁슨, 한리, 아론스가 짝을 이뤘고 크룰이 골문을 지켰다.

울버햄튼이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10분 네베스가 좌측면으로 단번에 내준 패스를 받은 누리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히메네스가 슈팅으로 연결하는데 성공했지만 공은 크로스바를 훌쩍 넘어갔다.

노리치의 날카로운 슈팅이 나왔다. 전반 32분 페널티 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래쉬카가 위협적인 킥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노리치에 악재가 발생했다. 전반 35분 노르만이 부상으로 빠졌고 루프가 급하게 투입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버햄튼이 기회를 잡았다. 후반 1분 트린캉이 우측에서 중앙으로 파고들면서 올린 크로스를 히메네스가 재차 머리로 떨궈줬다. 그러나 황희찬에게 연결되기 직전 수비에게 막히고 말았다.

노리치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이 뒤로 흘렀고 루프가 곧바로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공은 수비 맞고 굴절됐다. 양 팀이 동시에 교체를 진행했다. 울버햄튼은 후반 23분 트린캉을 대신해 트라오레를 투입했고 노리치는 사전트가 빠지고 톨리스가 들어왔다.

노리치의 좋은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25분 푸키가 일대일 찬스를 맞았지만 사 골키퍼가 막아냈다. 울버햄튼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1분 세메두를 대신해 덴동커가 투입됐다. 울버햄튼은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을 빼고 후버를 투입했고 경기는 그대로 0-0 무승부로 끝이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울버햄튼(0) : -

노리치 시티(0) : -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