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유병재, 자취하는 조나단에 265만 원 TV 선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미용 기자] 유병재가 조나단에게 TV를 선물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전참시'에서는 자취하는 조나단에게 선물을 선사하는 유병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나단은 "이제 매니저가 생겼다"며 미소지었고 바로 조나단의 일상이 공개됐다. 조나단은 낯익은 공간에 누워 있었고 패널들은 "여기, 많이 본 집인데?"라며 궁금해했다. 아니라 다를까 조나단의 매니저로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이 등장했다.

유규선은 "유병재씨가 조나단 씨 보고 같이 일하면 좋겠다고 해서 함께 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에서 첫 자취를 시작했는데 자꾸 저희 집에 온다. 막냇동생이 생긴 기분이다. 좋은 일이지만 그래도 첫 자취 생활을 즐기면 좋겠다"며 제보했다.

조나단과 함께 있던 유병재가 나서서 식사를 준비했다. 유병재는 조나단에게 "난 매운 거 못 먹는다. 고추향만 보는 거다"며 조나단을 놀리며 요리를 완성했고 유병재 요리를 맛본 조나단은 "진짜 맛있다"며 감탄했다.
유병재는 조나단에게 "서울 언제 올라왔냐?"고 물었고 조나단은 "한달 됐다"고 대답한 뒤유병재에게 고향을 물었다.

OSEN

이에 유병재는 "충남 홍성이 고향이다"고 전했고 조나단은 "아.. 홍성?"이라며 알아챘다. 그러자 유병재는 "잘 모르는 분도 많은데 한번에 알아 듣네"라며 미소지었다.이

어 세 사람은 영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고 제작진은 유규선에게 "조나단 씨가 영어를 잘 못하나요?"라고 궁금해했고 유규선은 "다섯 개의 단어를 돌려가며 쓴다. 콩고는 불어를 쓰는데.. 한국어를 더 잘 쓴다. 저보다 더 잘하는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전현무는 "8살에 한국에 왔는데 22살이다"라며 놀라워했고 송은이는 "이제 연애도 해야하는 나이잖냐. 연애 조언은 홍현희, 제이쓴한테 물어보면 될 거 같다"고 전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저는 뭐 연하 사귈 때마다 카드를 주며 강한 모습을 보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제이쓴은 "저는 그런 것보다 현희 씨 자체가 너무 좋다. 그래서 결혼까지 오게 됐다"며 홍현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송은이가 조나단에게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 여기 셋 중에 한명 골라봐라"고 제안했고, 한참 동안 난감해하며 땀을 흘리던 조나단은 홍현희를 뽑으며 "웃을 때 목소리가 좋다"고 대답했고 이영자는 "알았어. 그만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친 뒤 세 사람은 설거지 내기로 축구 게임을 시작했고 조나단이 승리했다. 축구 게임 후 조나단이 겨울이니까 밀크티를 타드리겠다고 이야기했고 유병재는 "내가 호떡 만들어줄게"라며 호떡을 준비했다.
조나단 유병재가 호떡을 만들 동안 초간단 밀크티를 만든다며 홍차 티백을 뜯고 우유를 가득 넣었다.

OSEN

이에 유규선이 "티백을 뜯은 거야?"라며 놀라자 조나단은 "티백 뜯는 거죠? 아니야? 난 이렇게 살아왔는데"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이어 "이거 독약인가?"라며 안절부절못했다. 그러자 유병재는 "그건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에 자신감을 얻은 조나단은 두 사람의 밀크티까지 완성했다.

이후 유병재표 호떡이 완성됐고 조나단은 "츄러스 먹는 기분이다"고 말했다. 이어 유병재와 유규선이 조나단표 밀크니를 맛보며 "와 이거 왜 이렇게 맛있어"라며 극찬했다. 그러다 유병재는 "근데 너 언제 가?"라고 농담을 던졌고 조나단은 당황해했다.

이에 유규선은 "저는 나단이 마음 안다. 가족들과 떨어져 있다가 사람들하고 북적이니까 좋은 거다"고 이야기했다.

유병재는 조나단에게 "집에 물건은 있어? 필요한 거 사줄게?"라며 집들이 선물을 사러 나섰고 유병재는 이백 육십오만 원의 TV를 통크게 선물했다. 이후 세 사람은 조나단 집을 방문한 뒤 고깃집을 방문해 든든하게 배를 채웠다.

한편 이날 홍현희는 시댁에서 남편 제이쓴, 시매부 천뚱, 매니저와 함께 김장을 한 뒤 먹방을 선보였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