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언 여부' 입 닫은 김사니...알맹이 빠진 기업은행 쇄신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항명 사태로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이 무단이탈한 조송화를 연맹 상벌위에 넘겼습니다.

구단이나 무단이탈 논란 속에 지휘봉을 잡은 김사니 감독대행 모두 수습에 나섰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는 데다 홈 경기에서는 완패했습니다.

신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남원 전 감독이 경질된 뒤 첫 홈경기에 나선 IBK 기업은행.

직전 경기 인터뷰에서 폭언 피해를 호소했던 김사니 감독대행은 후폭풍이 거세지자 몸을 낮추며 최근 논란에 사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