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헤중’ 송혜교, 장기용과 연애 시작..죽은 신동욱에게 전화 왔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지헤중'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판석 기자] ‘지헤중’의 송혜교와 장기용이 서로 연애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행복한 순간 10년 전 죽은 송혜교의 전 남자친구이자 장기용의 형인 신동욱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하영은(송혜교 분)이 윤재국(장기용 분)의 도움으로 위기에서 벗어나서 성공을 거뒀다.

황치형(오세훈 분)은 정소영(하영 분)이 브랜드 디자인을 빼돌렸다고 의심했다. 황치숙(최희서 분)은 카피 문제에서 하영은 대신 오인아(송유현 분)의 손을 들어줬다. 하영은은 황치숙에게 “나쁜년이다”라며 “넌 내 직장상사다. 직장상사답게 굴어라. 넌 진짜 나쁜년이다”라고 화를 냈다.

석도훈(김주헌 분)은 황치숙이 집에 스카프를 두고 간 것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황치숙은 석도훈에게 스카프를 가지라고 했다. 석도훈은 황치숙이 준 스카프를 받고 기뻐했다. 하지만 석도훈은 황치숙이 자신을 동성애자로 착각했다는 사실을 알고 화를 냈다. 석도훈은 “황 이사님은 저를 보려고도 알려고도 안하는데 저만 다른 생각을 했다는게 화가 난다. 감정도 있고 심장도 있는 남자다”라고 말했다.

OSEN

'지헤중' 방송화면


하영은은 속상하지만 디자인을 뺏기고 다운된 팀원들을 격려했다. 하영은은 새로운 옷을 만들기 위해 원단을 찾아 나섰다. 윤재국은 하영은을 몰래 찾아갔다. 하영은과 윤재국은 10년전 사고 팔게 된 사진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하영은은 윤재국이 찍은 아티스트 에이플로우의 사진을 보고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영감을 얻어서 컬래버레이션을 하기로 했다.

끌레르메리에 디자인을 유출한 범인은 안선주(문주연 분)이었다. 안선주는 끌레르메리로 발령 받지 못해서 자신이 디자인을 넘겼다고 자백했다. 하영은은 안선주를 이용한 오인아에게 화를 냈다. 하영은은 “옷만 디자인하지말고 욕심 불만 배신으로 좋은 디자인이 나오겠냐. 한 번만 더 우리 애들 건드리면 몇년이 걸리든 민사소송이라도 걸어서 너 다시 옷 못만들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황치형은 정소영이 범인이라고 오해한 것을 알게 됐다. 정소영은 하영은의 책상에서 보라고 한 스케치북을 몰래 본 것이었다. 정소영은 실력이 없다는 것을 들키기 싫어서 오해 받을 행동을 했다.

하영은은 안선주에게 시즌을 제대로 마무리 하는 것으로 사과하라고 했다. 하영은은 정소영이 디자인한 원피스를 메인으로 채택하고 인플루언서 섭외에 나섰다. 황치형은 혜린(유라 분)을 섭외할 수 있다고 나섰다.

OSEN

'지헤중' 방송화면


전미숙(박효주 분)은 병원에서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전미숙은 빨리 입원해서 항암치료를 받으라는 의사의 말을 들었다. 병원을 나오는 길에 전미숙은 배의 통증으로 교통사고를 냈다. 교통사고를 낸 전미숙은 남편이 아닌 황치숙에게 연락했다. 전미숙은 황치숙 앞에서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하영은은 술에 취해 자신의 집을 찾아온 전미숙을 보고 남편인 곽수호(윤나무 분)에게 전화를 했다. 하지만 곽수호는 아무일 없다고 말했다.

황치숙은 윤재국에 대해 말하지 않은 것 때문에 원단과 공장을 뺐었다고 했다. 하영은은 황치숙에게 윤재국이 10년전에 죽은 전 남자친구의 동생이라고 말했다. 하영은은 윤재국에게 점점 더 마음이 쏠리고 있었다. 하영은은 밤중에 전화 온 윤재국에게 만나고 싶다고 했다. 윤재국은 하영은을 만나서 기뻐했다. 하영은은 윤재국이 헤어지는 동안 사랑하자는 제안에 대해 “그래 우리 헤어지자. 나 이 길이 어딘지 알았다. 좋은 순간에 너무 금방 지나 갈 것이고, 넌 내가 지겨워질지도 모른다. 넌 내가 짜증 날지도 모른다. 넌 이 선택을 후회할지 모른다”라고 고백했다. 윤재국은 하영은을 껴안으면서 기뻐했다.

OSEN

'지헤중' 방송화면


황치형은 혜린 설득에 성공했다. 혜린은 황치형에게 셋 울리기 전에 전화를 받고 만나자고 하면 만나야 한다고 했다. 하영은의 소노는 혜린을 섭외해서 라이브로 소노의 새 시즌 디자인을 공개했다. 소노의 새 디자인은 대박이었다. 2초만에 주문 마감된 것은 물론 7만장이 넘는 예약주문을 기록했다.

신유정(윤정희 분)은 윤재국이 전시회에 쓰기 위해 찍은 사진을 하영은의 디자인에 쓴 것을 알고 분노했다. 신유정은 10년전에도 윤수완(신동욱 분)과 하영은의 사랑을 말렸었다.

하영은이 기뻐하고 있는 순간에 윤수완의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다. 하영은은 윤수완의 번호를 지우지 못하고 있었다. 그리고 윤수완의 이름으로 잘 지내니 라는 메시지가 왔다. 그 순간 윤재국은 하영은을 보기 위해 회식장소에 나타났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