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단지 왜 넣어"...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점주에 비난 쇄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미용실 점주가 전단지를 넣었단 이유로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린 일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비판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 점주가, 가게 우편함에 전단지를 넣은 70대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라고 요구하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난색을 보이던 할머니는 경찰관이 출동하자 놀라서 무릎을 꿇고 점주에게 빌었고, 경찰이 할머니를 일으켜 세워 상황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