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의 뒤끝? 홍남기 겨냥, “두드려 패는 건 안되고 맴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 제 페이스대로 많이 바뀌었는데 기재부는…”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운데)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농민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강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7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등을 놓고 자신과 대립각을 세웠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향해 “맴매(해야 한다)”라는 표현을 쓰며 여전히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기재부가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듯 “안 잡힌다”고도 했다.

호남을 방문 중인 이 후보는 이날 전남 강진에서 진행한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일단 당은 제 페이스대로 많이 바뀌었는데 기재부는 죽어도 안 잡힌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홍 부총리 등을 겨냥해 “얘기 좀 들어주세요. 제발 좀”이라며 “국민이 공직자에게 권한을 맡길 때는 그 권한을 활용해서 필요한 일을 하란 것 아니냐. 그런데 왜 안 쓰나, 최대치로 써야지”라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농민이 “(홍 부총리와 기재부를) 맴매(어린아이의 말로, ‘매로 때리는 일’을 뜻하는 단어) 해야 된다. 두드려 패야 된다”고 하자 이 후보는 “두드려 패는 것은 안 되고 맴매”라고 답했다.

이 후보의 이런 반응은 앞서 자신이 올해 추가 세수를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활용하자고 주장한 데 대해 기재부가 부정적 입장을 고수한 끝에 결국 한발 물러선 일에 ‘뒤끝’이 남아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전에도 홍 부총리와 기재부를 향한 비판을 쏟아낸 바 있다.

농촌기본소득 도입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 후보는 “농업이 없으면 큰일 난다. 나중에 식량안보 문제가 반드시 발생한다”며 “세금만 낭비하지 않아도 정말 잘 살 수 있다. 농가, 농민기본수당, 농촌기본소득 하고도 남는다”고 역설했다. 그는 특히 논란의 ‘대장동 개발 사업’을 언급하면서 “국가권력을 행사해서 생기는 불로소득을 국민이 다 나눠 가져야지 왜 특정인이 다 가지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이 후보는 민주당 경선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와의 접촉에 대해 “제가 전화는 드렸다. 전남·광주 일대 간다, 이렇게 말씀만 드렸다”며 “(이 전 대표는) 원래 잡힌 일정이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일정을 최근에 잡은 일정이라 미리 조정하진 못했고 다음엔 같이 할 기회가 얼마든지 있을 것”이라고 두 사람 간 불화설을 부인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