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윤하 “최애곡 ‘기다리다’, 짝사랑 생각하며 17살에 작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하가 최애곡으로 '기다리다'를 선택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토리 페스티벌 콘서트 섭외를 위해 윤하를 만나는 유재석·하하·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여러 노래 중에 윤하 씨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이라고 물었다. 윤하는 '기다리다'를 꼽았다. 그는 "제가 쓴 곡이다"며 "17살 때 작곡했다"고 했다.

윤하는 "짝사랑하던 오빠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짝사랑 오빠와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싶었는데 그 오빠는 여자친구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속앓이 하던 중에 어떤 커플이 앉았다 간 벤치를 봤다"며 "'나도 저런 예쁜 사랑을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며 작곡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YOONIVERSE) 스토리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